일제강점기의 상처가 아물지 않은 한국땅, 대다수의 사람들이 받아들여온 역사의 나레이션을 바꾸고자 노력하는 두 명의 한국인이 있다. 아버지가 일제강점기 시절 일본에 의해 납치되어 탄광노동자로 일했다는 한 농부가, 독도를 자국영토라고 주장하는 일본 정부를 향해 도쿄에서 1인시위를 한다. 아버지와 함께 독도에서 살았던 한 여성이, 한국 정부가 알 수 없는 이유로 초창기 독도 주민들의 역사를 지우려 하자 아버지의 유지를 이어나가기 위해 고군분투한다.

Set in the unresolved trauma of the Japanese occupation of Korea, Land of My Father (아버지의 땅) is a story about two individuals who take on the establishment in an attempt to change accepted historical narratives. A Korean farmer protests the Japanese government in Tokyo for claiming the disputed island territory of Dokdo after finding out his father was abducted and enslaved in a coal mine during the Japanese occupation of Korea. A Korean woman who lived on Dokdo with her father struggles to keep his legacy alive after the Korean government mysteriously erased their history of being pioneering residents. 

edited.jpg